미사의 노래 coffee마시며





선친(先親)의 회심곡이며 동시에 유일한 애창곡이다. 한 잔 거나해 지시면 어김없이 부르시던 '미사의 노래'
국방경비대에 입대하여 한국전쟁시 압록강까지 진격.. 1965년에 예편, 군번 16582...병기장교(대령 진) 
1998년 12월 31일(음 11월 13일) 별세.





misa.swf

이인권
작사 : 임영일
작곡 : 이인권 


 

                                                                 

  
추억은 이다지 그립고 아쉬운 것인가요
무수한 세월들이 흘러 갔건만
성당의 저역 종소리 은은하게 들리어 오면
가고 없는 그 님을 아직도 못잊어
사랑의 십자가를 만지면서
언제나 이 노래를 부른다지요.


  

1.당신이 주신 선물 가슴에 안고서
달도 없고 별도 없는 어둠을 걸어가오
저 멀리 니코라이 종소리 처량한데
부엉새 울지마라 가슴 아프다.

2.두 손목 마주잡고 헤어지던 앞뜰엔
오늘도 피었고나 향기 높은 다리아
찬 서리 모진 바람 꽃잎에 불지마라
영광의 오실 길에 뿌려보련다.

 

3.가슴에 꽂아주던 카네이션 꽃잎도
지금은 시들어도 추억만은 새로워
당신의 십자가를 가슴에 껴안고서
오늘도 불러보는 미사의 노래.


1971년 7월 4일 동아방송  추억의 스타앨범 이인권

덧글

  • badoc 2018/10/10 22:57 # 답글

    이인권(1919∼1973년) 대중가요 가수·작곡가.

    개설

    함경북도 청진 출생. 청진상업학교 졸업 후 서울에 와서 여러 레코드사를 돌아다녔다. 1938년 오케레코드사에서 박시춘(朴是春) 작곡의 「눈물의 춘정」을 취입하여 여론이 좋았다. 빅타레코드사에서도 이미 취입해 놓은 전수린(全壽麟) 작곡의 「얄궂은 운명」을 임영일(林榮一)이라는 예명으로 출반하였다. 1940년 임근식 작곡의 「꿈꾸는 백마강」을 불러 크게 인기를 얻었다.

    활동사항

    1943년 이후 중국 톈진(天津)·베이징(北京) 등지에서 교포 위문공연을 하였고 물자교환사업에도 참여하였는데, 일본군에 협조하였다는 혐의를 받아 톈진에서 1년 동안 옥중생활을 하고 1946년 귀국하였다. 가수생활 중에 기타 연주를 익혔고 독학으로 음악이론을 공부하였다.

    1947년부터 무대공연물의 음악을 담당하여 작곡·편곡에 남다른 솜씨를 보이기 시작하였다. 1949년 김해송(金海松) 작곡의 「선죽교」, 이재호(李在鎬) 작곡의 「귀국선」을 취입하였고, 자작곡 「미사의 노래」를 불러 인기 절정에 이르렀다.

    1955년경부터 극영화의 배경음악을 작곡하기 시작하여 수십 편의 영화음악 기록도 남겼다. 강대진(姜大振) 감독의 「어부들」에서의 음악이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그가 담당하였던 영화주제곡들 중에서 송민도(宋旻道)가 부른 「카추샤의 노래」, 최무룡(崔戊龍)이 부른 「외나무다리」, 현인(玄仁)이 취입한 「꿈이여 다시 한 번」 등은 오래 기억되는 곡들이다.

    그 뒤에도 이미자(李美子)가 부른 「살아있는 가로수」, 이동근의 「고향의 모정」, 남상규의 「산포도 처녀」, 조미미(曺美美)의 「바다가 육지라면」·「단골손님」 등의 인기곡을 작곡하여 1970년대 초반까지 활동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 이인권 [李寅權]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