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山寺)의 봄 雜文



산사(山寺)의 봄

임진왜란 때 승병장으로 명성을 날리신 서산(西山)대사에 관한 이야기는 국사 교과서에도 소개되고 있으며, 일명 휴정(休靜)스님으로도 잘 알려진 분이신데, 우연히 불교신문을 읽다가 스님과 관련된 여러 호칭을 알게 되었다.
속세에서의 이름은 완산 최씨 여신(汝信)이며 자는 현응(玄應)이라는 것과 청허(淸虛)선사(禪師)라는 법호가 따로 있다는 것은 물론, 중종 15년(1520년)에 출생하시어 인종, 명종, 선조 등, 여러 임금의 통치시대를 살다가 1604년에 열반하셨다는 내용이다.

청허 선사 (淸虛禪師) 돈오송(頓悟頌 ) 일부를 해석해 놓은 것 중에,

慈悲是觀音 喜捨是勢至
嗔心是地獄 貪心是餓鬼
자비로운 마음은 관세음보살이요
보시하는 마음은 대세지보살이다
성내는 그 마음이 지옥이요
욕심내는 마음은 아귀니라.

위와 같은 구절이 참 마음에 닿아 블로그에 저장해 두었다.
모친께서는 신심이 매우 깊으신 불자이시며 신도 회장으로 오래 활동하시다 보니, 그 영향으로 전 가족들이 모두 절에 다니며 부처님 말씀에 정진하는 것 같은데, 나는 부처님 오신 날이나 특별한 행사가 아니면 절에 가지 않는 불심이 매우 부족한 사람이라고 자인한다.

선친께서는 생전에 용인 남사면에 규모가 매우 큰 선산을 장만하시어 선영과 농가주택, 축사 등을 지으셨는데 임야 일부를 정지 작업하여 절친하였던 스님을 통해 사찰 부지로 기증 하셨고, 그 자리에 절이 생겼으니 벌써 20년이 훨씬 넘은 거 같다 우리 가족은 영원불변 그 절에 다닌다.
불교 방면에는 좀 무식하다보니 절이 문을 여는 날을 뭐라고 표현하는지 몰랐다. 개원? 개업? 개사(開寺)? 오픈?
대웅전 부처님의 눈을 그려 넣는 점안식(點眼式)이라고 하기에 화분을 보내면서 “축 점안”이라고 리본에 써서 보냈다. 그 때가 꽃 피는 봄 날, 바로 산사(山寺)의 봄이었다.

자비로운 마음은 관세음보살이요
보시하는 마음은 대세지보살이다
성내는 그 마음이 지옥이요
욕심내는 마음은 아귀니라.

내 주위에는 자비로운 척, 남을 위해 봉사하는 척 하면서도 눈에는 욕심이 가득해 보이고 자기 마음 못 다스리는 불자도 참 많더라.
부처님 앞에서는 참회와 번뇌를 고하고 밖에 나가서는 끝없는 탐욕이 앞서 부모형제, 부모자식 간에도 갈등을 빚을 바에는 아예 탈종교(脫宗敎)하여 자유롭게 욕먹으면서 살아 보는 것은 어떨까?
단지 보시만 많이 한다하여, 득(得)은 감추고 실(失)은 함께 하자는 이율배반을 부처님은 좋아하실지 모르겠지만 산사에 봄이 오면, 또 부처님 오신 날이 되면 자비로운 마음으로, 극락왕생 바라며 연등을 달러 산사에 간다.
부처님의 탕아(蕩兒) 合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