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단장 보직해임해달라"..청와대 청원하는 장병들 usual




아시아경제

"군단장 보직해임해달라"..청와대 청원하는 장병들

문제원 입력 2019.06.05. 11:29 댓글 1214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과도한 체력훈련·휴가제한 지시한 현직 중장

하루 만에 약 3000명 동의…온라인에선 유명

"과거엔 상상 못할 일"…軍기강 흔들릴 우려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장병들에게 과도한 체력 훈련과 휴가 제한을 지시한 현직 육군 군단장(중장)을 보직해임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주목을 받고 있다. 과거에는 상상하기 힘들었던 지휘관에 대한 보직해임 요구가 군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에서는 군 '민주화 바람'이 반영된 긍정적인 변화란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군이 여론에 휘둘리기 시작하면 군 기강 해이 등 대비태세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우려도 만만치 않다.


한 청원인은 4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7군단장 윤의철 육군 중장을 보직해임해 달라는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윤 중장이) 부대 지휘관으로서 굉장히 비합리적인 부대 운영과 지휘, 명령으로 수많은 젊은 군 장병들을 고통받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은 5일 오전 기준 약 3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사건은 201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군 안팎의 소식통에 따르면 윤 중장은 사단장 시절부터 장병들에 대한 엄격한 체력훈련으로 '악명'이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인권센터가 2017년 8월 공개한 '장군들의 갑질' 자료에 따르면 윤 당시 소장은 모든 장병들에게 체력검정에서 특급전사 달성을 강요했으며, 미달성 시 휴가ㆍ외출ㆍ외박을 제한하거나 경고장을 발송했다.


군인권센터는 "40㎞ 행군 때 환자임에도 단독군장을 채워 행군에 참석 시키고, 완전군장을 한 타 장병과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행군을 두 번 시키기도 했다"며 "환자의 건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도리어 이들에게 더 과중한 훈련을 부과하는 것은 가혹행위"라고 지적했다. 윤 중장은 최근에도 예하사단을 찾아 작전이나 훈련과 관련된 것이 아닌 포상휴가는 엄격하게 제한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청원이 하루 만에 3000명에 달하는 동의를 얻은 것은 모든 병사들이 개인 휴대전화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군 여론 형성이 한층 쉬워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는 해당 군단장의 지시에 따른 새벽 기상이나 휴가 제한 등의 사례가 다수 공유되고 있다. 한 예비역은 "온라인 상에선 이미 유명한 분"이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육군 예비역 준장은 "과거 제가 초급장교 시절에는 지휘관이 아무리 엄격하게 해도 누가 감히 불만을 표시하거나 (상급기관에) 청원을 넣지 못했다"며 "그런데 군이 민주화되고 병사들의 인권과 복지가 향상되면서 과거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병사들이 자신의 의견을 비교적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 것은 긍정적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같은 흐름이 군의 대비태세 유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휘관의 지시나 부대의 운영 실태가 외부로 실시간 공유되는 것도 문제지만 군 밖에서 형성된 여론에 군 지휘체계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군 관계자는 "청원 내용은 대부분 사실이지만 법을 어기거나 규정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며 "당장 자체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병사들을 강하게 훈련시키려는 지휘관의 의지와 지휘가 잘못됐다고 보직해임해야 한다고 하면 어떤 지휘관이 강한 군대를 만들 수 있겠나"며 "군의 민주화는 바람직한 방향이지만 군은 기본적으로 전쟁이 발생했을 때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힘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글

  • 기막혀 2019/06/05 15:46 # 삭제 답글

    이 나라 망해가는 소리가 들린다....휴
  • 망국 2019/06/05 15:50 # 삭제 답글


    보로미오1시간전전쟁나도 환자소리할꺼냐? 총 맞은 부상병 아니면 군장매고 나가야지~~ 전쟁은 환자라고 열외시키지 않는다. 내 볼땐 군단장이 아주 훌륭함!!


    답글95
    댓글 찬성하기
    2017
    댓글 비추천하기
    334

    상통사지1시간전군대 냐 보이스카웃 이냐..
    이래서, 국민을 지키겠냐.,


    답글17
    댓글 찬성하기
    545
    댓글 비추천하기
    48

    여울목1시간전이군단장 특진시켜 군사령관으로 발령내라! 그리고 청원올린 정신나간 군인들 6주유격훈련 보내라!


    답글7
    댓글 찬성하기
    428
    댓글 비추천하기
    25

    은이엄마1시간전제 아들도 육군에 복무 중이지만 훈련 힘들게 시킨다고 청원까지 하는건 좀 아닌것 같아 보입니다 비리나 성폭력 이런게 아니라면 군 지휘관으로서 장병들 무장 시키는거 잘 하는거 아닌가요 중장님 장병들 고충도 조금만 더 귀 기울여 주시고 좋은군대 멋진 군대 만들어 주세요 더운 날씨에 수고하는 대한민국 장병 여러분 그리고 군대서 수고하시는 모든분들 힘내세요 감사합니다 덕분에 안전하게 살고 있습니다 일병 김ㅇㅇ 우리아들 힘내라


    답글5
    댓글 찬성하기
    250
    댓글 비추천하기
    11

    ReBooting1시간전청원올린 군인을 처벌하는 청원올리면 20만 하루만에 달성한다.


    답글11
    댓글 찬성하기
    209
    댓글 비추천하기
    22

    필승1시간전윤의철 중장 같은 분이 육군참모총장 하셔야 될듯---


    답글6
    댓글 찬성하기
    160
    댓글 비추천하기
    15

    나라사람1시간전싸워서 이겨야 하는 군대가 훈련이 ㆍ군기가 힘들다고 편안한 군생활하게 해달라고 청원을 하다면 과연 험학한 전쟁상황에서 싸워서 이길수 있을까 심히 병사들의 의식수준이 불안하다


    답글6
    댓글 찬성하기
    151
    댓글 비추천하기
    6

    내일은 18791시간전87년에도 당나라 군대라고 했는데 어디 감히 군단장 보직해임을? 청워넣은 세뀌는 상관모독죄로 영창 보내라. 게세뀌.


    답글5
    댓글 찬성하기
    136
    댓글 비추천하기
    13

    솔이울1시간전문재인 정권하애서 군대가 소년단이됬구나...훈련이드세다고 군단장을 해임해? 그보다는 군대를 해산 해라..오래살다보니 치마바람이 군대까지 휘몰아치는꼴을본다


    답글12
    댓글 찬성하기
    172
    댓글 비추천하기
    55

    천년왕국911시간전완전히 개판되네
    기강이 무져져 내리는구먼
    오냐 오냐 하니 이제는 지휘관을 가라치울라하네
    웃기는 나라네


    답글 작성
    댓글 찬성하기
    108
    댓글 비추천하기
    0

    노루귀 꽃3시간전어느 나라 군대 이야기 인가요?
    대한민국 군대는 아니겠지요.


    답글4
    댓글 찬성하기
    113
    댓글 비추천하기
    7

    나라사람1시간전청원자체가 잘못이다 ㆍ모든일을 청원이라는 허울안에 청와대가 해결하나 ㆍ청와대는 할일이 그리없나ㆍ정부내각은 허수아비나ㆍ정부내각 다없애고 청와대가 정치하고 민원해결하고 외교하고 다해라


    답글1
    댓글 찬성하기
    96
    댓글 비추천하기
    6

    스카이1시간전저 군단장은 앞으로 참모총장까지 승진시커야. 이군대 이나라가 바로 서지 않을까 생각한다
    너무 나약한 군을 만들고 있는 지휘관을 찾아내서. 문책해야한다
    나약한 군대를 육성하면. 한순간에 북한의 남침에 적화되어 남한을 킬링필드의 온장지로 변모시킬것이다
    멀 리 내다보고 군령을 실시하기 바랍니다


댓글 입력 영역